Home Church info Sermon homechurch mission sharing homechurch360 Praise Children's church PEM


국수가 먹고 싶다

2016.04.02 19:50

조회 수:2056

이상국 시인의 시를 옮겨 적습니다.


사는 일은

밥처럼 물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 같은 여자가 끓여 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치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 길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칫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음의 문들은 닫히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email to office 환영합니다 예배안내 찬양교인되기 섬기는이 교회역사 일터 사랑방소개 사랑방자료 사랑방편성 지원선교지 선교지소식 선교게시판 선교사진 이런일저런생각 찬양나눔터 교회소식 교회사진 어린이청소년교회소식 환영합니다 예배안내 찬양교인되기 섬기는이 교회역사 일터 찬양나눔터 교회소식 교회사진 어린이청소년교회소식 이런일저런생각 도서검색 생활정보 교회일정 건물사용 문서양식 한국문화학교